안녕하세요, 저는 웹소설 작가입니다. 이 직업으로 일한지 오래 되지는 않았지만 웹소설 쪽의 정산 구조에 의문을 느끼다가 이렇게 입법 제안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통상 사람들이 많이 알고 있는 판타지, 무협, 현대로맨스, 로맨스판타지, BL, GL등의 장르소설을 모두 웹소설(장르소설)이라고 부릅니다. 그리고 그 소설이 각 유통사 플롯폼 (네이버, 카카오, Yes24, 알라딘 등) 에 들어갈 때 모두 일괄적으로 수수료를 뗍니다. 해당 플랫폼에 소설을 올려 판매해주는 명목으로 받아가는 수수료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보통 이 수수료는 30%입니다.

예를 들어 작가의 책이 1,000원이라고 치면, 300원을 떼어가는 것입니다. 사실 이 수수료 비율도 적당하다고 생각하기는 어렵지만 문제는 이보다 더 많이 떼어가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브랜드MG라는 것이 있는데, 유통사가 작가가 아닌 출판사에게 선MG(인세)를 일정금액 주는 대가로 수수료를 45%까지 올립니다. 그럼 작가는 본인이 선인세를 받은 것도 아닌데, 그 금액을 모두 채울 때까지 해당 유통사에 수수료를 45%까지 내게 됩니다. 책이 1,000원일 때 450원을 떼이는 셈이에요. 보통 작가들은 출판사와 수익으로 비율을 나눕니다. 수익에서 5:5, 6:4 이런 식입니다. 450원을 뺀 나머지 550원에서 5:5을 나눈다고 생각해보세요. 책이 한권 팔릴 때 작가는 275원을 정산받습니다. 수익을 내기 무척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여기서 잠시 MG의 개념을 설명하자면 MG = 선인세입니다. 선인세는 작품이 팔리기 전에 미리 계약금 같은 용도로 미리 받는 돈을 이야기하구요. 만약 20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면, 200만원을 판매량으로 넘기기 전까지는 정산을 받을 수 없습니다.)

브랜드MG는 정해진 자릿수가 있어요. 그래서 유통사가 홍보를 약속해주는 대신 혜택을 줄 출판사의 작가는 수가 한정되어 있습니다. 만약 아주 인기가 많은 글이라면 수수료를 45%나 뗀다고 해도 상당한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 혜택에서 벗어난 작가들은 영문을 모르고 수수료 45%가 떼이는 거죠. 보통 출판사는 이런 설명을 작가들에게 해주지 않습니다.

이 외에도 유통사와 직유통이 아니라 중간업체를 한 번 더 끼고 들어가는 경우, 30%였던 수수료가 40%로 오르는 경우가 왕왕 있습니다. 아무리 홍보와 노출을 약속 받고 들어간다 해도 수수료에서 지나친 손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다른 유통사는 올해 결제수수료 7%를 제외하고 수수료 30%를 떼고 있습니다. 결제수수료의 의미가 뭔지 의문스럽습니다만, 총 금액 1,000원에서 7퍼센트를 뗐을 때, 930원이 되겠죠? 여기서 수수료 30%가 더 빠져나갑니다. 그러면 출판사가 정산받는 금액은 651원. 여기서 출판사와 반으로 나누면 325.5원... 이 되는군요. 수수료가 33~34% 정도로 빠져나가는 셈입니다.

작품 하나라고 하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월마다 엄청난 수의 전자책이 쏟아집니다. 유통사가 수수료로 벌어들이는 돈을 합치면 어마어마할 겁니다.

많은 것을 바라는 것도 아닙니다. 수수료가 30% 를 초과하지만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는 작가들만의 이익을 위한 주장이 아닙니다. 독자도 작품을 보고 고르는데, 본인이 쓰는 돈의 상당수가 작가 본인에게 가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런데 몇 달 전, 전자책 일부 무료 및 대여 금지법안이 나오려고 했었지요. (그리고 항의를 받아 철회된 입법인데도 자꾸만 대두되고 있습니다). 이는 도서정가제처럼 말은 그럴 듯하지만 결국 독자 선택의 폭을 줄이고 작가의 작품 노출을 불가하게 만들면서 많은 항의를 받았습니다. 그때 저는 많은 작가들로부터 유통사 수수료를 고정시켰으면 좋겠다는 성토를 보았고요.

정당히 노력해서 쓴 만큼 수익을 얻고 싶습니다. 적어도 유통사가 수수료로 폭리를 취하는 것을 막아주셨으면 합니다.

유통사들이 이런저런 명목으로 수수료를 올리는 것을 금지하는,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비율 상한법을 입법해주세요.


자까n 2017-04-08

장르소설을 쓰는 초보 신인 작가입니다.

시민의 참여가 목표인원인 1,000명을 달성했습니다 !
목표인원이 채워진 이후에도 계속 참여 가능합니다.

참여 1578

| 댓글 (283)
abin Best

사실 30프로도 과하다고 생각합니다만

isc Best

지지합니다. 장르소설 시장의 기형적 수수료에 대한 관심과 입법을 꼭 부탁드립니다.

alsjwugdnjshw Best

적극 찬성합니다

beback0

지지합니다

f1234

수수료는 적정한 수준에서 법적으로 정해야 합니다

김혜인

지지합니다. 단순히 장소를 제공한다는 이유로 유통사가 너무 많이 가져가는 것 같습니다. 작가로서 길게 살아남기 위해서는 필요한 법이라고 봅니다.

leeso96

지지합니다.

악법반대

종이책도 아닌 웹소설에서 창작자에게 30프로는 상식적으로 말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인력사무소도 소개비로 10퍼센트를 떼가는데, 70퍼센트는 사기꾼소리 들어도 할말 없는정도입니다.

김혜림

지지합니다. 문학이 발전해야 문화도 발전합니다.

세타샤

작가가 살아야 되는 것이 소설장르인데 진짜 작가들을 무시하고 유통사가 다 해 쳐먹으면 작가는 뭐먹고삽니까... 더 많은 작가들을 육성해서 대규모로 해쳐먹으먼 모를까

Icon smile on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상한법이 필요합니다.'에 대한 시민의 ‘참여하기'가 1,000명을 돌파했습니다.
Icon send on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회의원들에게 초대 메일을 보냈습니다.
Icon timer on

2017년 5월 25일까지 2주 동안 국회의원들의 응답을 기다립니다.
응답을 원하는 의원을 댓글로 호출하세요!


| 의원 한마디
김병욱 | 더불어민주당 참여

안녕하세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더불어민주당 성남시 분당을 김병욱 의원입니다.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가 적정선에서 합리적으로 결정되도록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하지 않으면 작품이 창작되고 유통되어 독자에게 전달되는 생태계 전반을 보존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라 생각합니다.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비율 상한법 입법 추진의 취지에 공감하며 현실적인 개선 방안을 찾는 데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 제안 요약

유통사들이 이런저런 명목으로 수수료를 올리는 것을 금지하는,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비율 상한법을 입법해주세요.

시민의 참여가 목표인원인 1,000명을 달성했습니다 !
목표인원이 채워진 이후에도 계속 참여 가능합니다.

참여 1578
| 이 제안의 상임위원회

| 댓글 (283)
abin Best

사실 30프로도 과하다고 생각합니다만

isc Best

지지합니다. 장르소설 시장의 기형적 수수료에 대한 관심과 입법을 꼭 부탁드립니다.

alsjwugdnjshw Best

적극 찬성합니다

beback0

지지합니다

f1234

수수료는 적정한 수준에서 법적으로 정해야 합니다

김혜인

지지합니다. 단순히 장소를 제공한다는 이유로 유통사가 너무 많이 가져가는 것 같습니다. 작가로서 길게 살아남기 위해서는 필요한 법이라고 봅니다.

leeso96

지지합니다.

악법반대

종이책도 아닌 웹소설에서 창작자에게 30프로는 상식적으로 말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인력사무소도 소개비로 10퍼센트를 떼가는데, 70퍼센트는 사기꾼소리 들어도 할말 없는정도입니다.

김혜림

지지합니다. 문학이 발전해야 문화도 발전합니다.

세타샤

작가가 살아야 되는 것이 소설장르인데 진짜 작가들을 무시하고 유통사가 다 해 쳐먹으면 작가는 뭐먹고삽니까... 더 많은 작가들을 육성해서 대규모로 해쳐먹으먼 모를까

총 1,578명의 시민이 김병욱 의원과 함께 입법 활동을 시작합니다

Icon close
| 타임라인
국회톡톡 2017-06-07

김병욱 의원과 서울시가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상한을 비롯한 문화예술 전반에 걸친 불공정 관행을 개선할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상한법을 제안해주신 자까n님도 불공정 피해 사례 및 개선 사항에 관한 사례 발표자로 참여할 예정입니다.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토론회이니 부담 없이 오셔서 의견을 나눠주세요.:)
***많은 관심과 공유 바랍니다.
***일시/장소: 6월 12일(월) 14시 / 서울연극센터(혜화역 4번 출구)
***주요내용
1) 서울시 문화예술 불공정 주요 정책 및 실태조사 결과 발표
2) 문화예술 불공정 피해사례 청취와 개선방안 논의
3) 자유토론, 질의응답, 정책제안

국회톡톡 2017-05-26

이제부터 참여시민들과 응답한 의원이 함께 입법화를 위한 활동을 시작합니다.
위에 "입법실행플랫폼"을 클릭하시면 '페이스북 비공개그룹(국회톡톡 웹소설 유통사 수수료 상한법)'으로 이동합니다.


| 댓글 (283)
abin Best

사실 30프로도 과하다고 생각합니다만

isc Best

지지합니다. 장르소설 시장의 기형적 수수료에 대한 관심과 입법을 꼭 부탁드립니다.

alsjwugdnjshw Best

적극 찬성합니다

beback0

지지합니다

f1234

수수료는 적정한 수준에서 법적으로 정해야 합니다

김혜인

지지합니다. 단순히 장소를 제공한다는 이유로 유통사가 너무 많이 가져가는 것 같습니다. 작가로서 길게 살아남기 위해서는 필요한 법이라고 봅니다.

leeso96

지지합니다.

악법반대

종이책도 아닌 웹소설에서 창작자에게 30프로는 상식적으로 말도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인력사무소도 소개비로 10퍼센트를 떼가는데, 70퍼센트는 사기꾼소리 들어도 할말 없는정도입니다.

김혜림

지지합니다. 문학이 발전해야 문화도 발전합니다.

세타샤

작가가 살아야 되는 것이 소설장르인데 진짜 작가들을 무시하고 유통사가 다 해 쳐먹으면 작가는 뭐먹고삽니까... 더 많은 작가들을 육성해서 대규모로 해쳐먹으먼 모를까